제주지역 중소기업들은 세정당국에 사드 배치와 관련된 피해기업에 대한 세정지원 확대, 자금난 기업에 대한 부가가치세 조기 환급 등을 건의했다.


제주상공회의소와 제주세무서는 20일 메종글래드제주에서 도내 기업체 대표, 경제단체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경제 및 국세행정 운영 방안에 대한 상호의견을 교환하고 소통하는 세정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도내 기업들은 “중국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인 한국 관광 금지 조치로 도내 관광업계가 큰 어려움에 부딪칠 것으로 예상되며 요즘 경제상황이 IMF 수준”이라며 “제주세무서에서 기업들이 경영에 전념할 수 있도록 세무조사 규모 축소 방안을 검토해주고, 사드 피해 업체 대한 세정 지원방안을 강구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현재 부가가치세 환급액이 발생하면 일반적으로 6개월마다 돌려 받는데 설비투자기업이나 수출기업, 재무구조혁신계획 이행기업의 경우에만 예외적으로 1개월 단위로 돌려 받는다”며 “판매가 급감하거나, 매출채권을 회수할 수 없어 사업이 중대한 위기에 처한 기업에 대해서도 부가가치세를 조기에 환급받을 수 있게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와 관련 안민규 제주세무서장은 “제주기업인들이 세금문제에 신경 쓰지 않고 일자리 창출이나 기어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활발한 세정지원과 함께 제주실정에 맞는 세제개선 등 인프라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 참석 기업들은 ▲중소법인 세금포인트제도 개선 ▲수출 중소기업 세정 우대 ▲국세 카드납부 수수료 인하 등 경영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건의했다.
조문욱 기자
mwcho@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