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가 지난 12일 발생한 제주시 한경면 한경풍력 4호기 화재사고와 관련해 재발 방지를 위한 후속조치에 착수했다. 오는 7월까지 화재 원인을 조사하는 한편 소바설비 대폭 보강, 예방활동 강화, 감시설비 전면 보강에 나서기로 하면서 풍력안전관리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제주도는 20일 도청 본관 회의실에서 한국중부발전, 한국남부발전, 김녕풍력발전, 탐라해상풍력발전, 한신에너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풍력시설 안전관리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최근 8년 간 풍력발전시설 사고 발생 현황(화재, 전도, 기계고장)에 따르면 전국 사고 14건 중 제주에서만 9건(64%)이 발생했다.


그러나 도내 풍력발전시설 118기 중 자동소화설비를 갖춘 풍력발전기는 83기(70%)에 머무는 등 안전관리가 허술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제주도는 사업허가 전 심사기관에 안전관리 문서를 승인받도록 하는 한편 매년 정기안전심사를 받도록 조치할 계획이다. 또 도지사가 자본금, 기술 인력, 장비 등을 갖춘 기관을 안전심사기관으로 지정·운영해 관리하도록 할 방침이다.


제주도 관계자는 “조만간 풍력발전시설에 대한 정기적인 안전점검 의무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풍력시설 안전관리 기준을 마련해 고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