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읍 ‘알뜨르 비행장’은 일제 강점기인 1926년부터 1930년대 중반까지 일본이 중국 침략의 전초기지로 건설된 후 태평양전쟁이 한창이던 1940년대 초반에 대규모로 확장됐다.

비행장 건설 과정에서 대정읍민들은 막대한 규모의 토지를 강탈당해야 했고, 도민들은 강제 노역에 동원됐다. 일제 수탈의 대표적 현장이다.

알뜨르 비행장 인근에는 제주 4·3의 억울한 희생을 상징하는 ‘백조일손지묘(百祖一孫之墓)’와 ‘섯알오름 학살터’도 위치해 있다.

6·25 전쟁 때는 모슬포 육군 제1훈련소에 입소한 대한민국 젊은이들이 알뜨르 비행장에서 훈련을 받고 전쟁터로 나가야 했다.

이처럼 알뜨르 비행장은 일제 강점기와 4·3, 6·25를 거치며 우리의 가슴 아픈 근대사를 고스란히 간직하고 있는 곳이다.

▲알뜨르 비행장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것이 ‘제주평화대공원’이다.

제주평화대공원은 지난 10년 동안 제주사회에 기대감만 잔뜩 안겨준 채 뭐 하나 제대로 시행된 것이 없는 대표적 대형 사업이기도 하다.

이 사업은 2005년 노무현 참여정부에 의해 제주가 ‘세계 평화의 섬’으로 지정되자 그 후속 조치로 추진됐다. 2007년 기본계획 수립 용역이 실시됐고, 이듬해에 사업 계획이 마련됐다.

대정읍 알뜨르 비행장 일대 185만㎡의 부지에 총 746억6800만원의 사업비를 투자, 일제시대 격납고와 대공포 진지 등 전적지 복원과 평화전시관 건립 등이 주요 골자였다.

하지만 이 사업은 대상 부지의 90%가 넘는 알뜨르 비행장(168만2200㎡)의 무상 양여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서 도민들 기억의 저편으로 사라져 갔다.

▲그런데 제주평화대공원이 이승의 마지막 강 ‘레테(망각의 강)’를 건너지는 않았던 모양이다.

문재인 대통령 당선으로 정확히 10년 만에 부활의 가능성을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의 제주 공약에 이 사업이 포함된 것이다.

그럼에도 우려되는 것은 국방부(공군) 소유의 알뜨르 비행장의 무상 양여 문제가 선결되지 않고서는 다시 한 번 ‘장밋빛 청사진’으로 그칠 공산이 크다는 점이다.

알뜨르 비행장 무상 양여는 1987년 대선 당시 노태우 후보가 처음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대통령 당선 이후 흐지부지 된 바 있다.

2011년 5월에도 정부가 제주특별법 개정으로 알뜨르 비행장 무상 양여 근거를 마련했지만 공군이 남부탐색구조부대 창설에 따른 ‘대체부지 제공’을 조건부로 내걸면서 더 이상 진척이 없는 상태다.

▲어떻게 하면 알뜨르 비행장이 제주평화대공원으로 역사 앞에 당당히 설 수 있을까.

문 대통령의 통 큰 결단만이 유일한 해결책이다.

그렇지 않고서는 공염불에 그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