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내 교육기관들이 계약업무를 부적정하게 집행하고 예산 편성과 집행 과정에서 허점을 드러냈다.


제주특별자치도 감사위원회(위원장 오창수)는 지난 2월 27일부터 3월 15일까지 실시한 제주교육박물관과 탐라교육원, 유아교육진흥원에 대한 2014년 2월 이후 종합(재무)감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도 감사위 감사 결과 제주교육박물관은 사업비 약 1억5000만원이 투입되는 제주어 전시관 설계와 제작설치구매 공고 시 과도하게 입찰참가 자격을 제한했다. 그 결과 1개 업체만 입찰에 참여해 2차례 유찰됐고, 결국 해당 업체와 수의계약을 체결하는 등 특혜를 주는 결과를 낳았다.


또 민간으로부터 홍보부스 운영사업비 340만원을 지원받아 집행하면서 세입·세출예산 편성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사업비를 편성·지출 했으며,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총 17개 사업 2억1578만원을 세출예산 과목과 다르게 집행했다.


탐라교육원은 석면건축물 관리 시 안전관리인을 두지 않는 등 관리에 소홀했고 기관 홈페이지 민원사항 답변, 업무추진비 집행내역, 100만원 이상 수의계약 현황 등을 공개하지 않은 채 방치했다.


제주유아교육진흥원은 1390만원 규모 블록마을조성 인테리어 공사와 문화체험프로그램, 자원봉사자 급량비 등 41건·1억1495만원을 세출예산 과목에 맞지 않게 집행해 주의요구를 받았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