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관홍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의장(바른정당·제주시 일도1·이도1·건입동)은 19일 오라광관단지 환경영향평가 동의안이 상임위원회에서 심사 보류된 것과 관련해 “좀 더 많은 고민과 분석, 보다 다양한 의견을 듣기 위한 결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신 의장은 이날 열린 제351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도민 사회에 찬반이 엇갈리고 있는 오라관광단지 조성 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이 이번 회기에서도 심사 보류됐다”며 “도민들의 찬반이 엇갈린 현안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 것인가에 대해 다시 한 번 고민하게 된다”고 말했다.

 

신 의장은 이어 “사람마다 가치관, 생각이 차이가 있고 서로 의견이 다르게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최대한 다수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소수의 의견도 최대한 존중하고 배려하는 의정을 펼치겠다”고 강조했다.

 

신 의장은 “자신의 생각과 다르다고 해서 비판, 갈등하기 보다는 상대방을 존중하고 서로 이해하는 성숙된 시민의식을 통해 제주가 희망의 미래로 한 걸음 더 나아갈 수 있도록 역량을 모아 달라”고 당부했다.

 

신 의장은 “대중교통 전면 개편은 무려 30년 만에 바뀌는 교통정책”이라며 “다소 혼란이 있을 수도 있겠지만 빨리 정착시켜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교통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신 의장은 또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이 아무리 제주의 미래를 담보하고 있다고 해도 준비가 없다면 사상누각이 되고 말 것”이라며 “대통령 공약사항이 제대로 이행되고 제주현안들이 정부 추진 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도민 역량을 하나로 모아가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도의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노인빈곤 해소를 위한 기초연금 선정기준 합리적 개선 방안 마련 촉구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 모두 20건의 안건을 의결하고 제351회 임시회를 폐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