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지하수관리위, 한진의 하수인으로 전락"
"道 지하수관리위, 한진의 하수인으로 전락"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7.07.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성명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지난달 30일 열린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가 한진그룹의 지하수 증산 요청을 통과시킨 것과 관련해 “말도 안되는 요구를 받아들인 무책임한 최악의 결정”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제주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이날 성명을 통해 “제주도 지하수관리위원회는 한진의 하수인으로 전락했으며, 한진의 로비에 굴복한 심의결과는 납득할 수 없다”며 “제주도의 지하수 공수화 정책 후퇴를 제주도의회가 바로잡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민과 시민사회진영은 결단코 한진의 지하수 증산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제주도의회는 분명한 증산반대 입장과 함께 한진의 먹는샘물 사업 철수를 위한 조례 개정 등 제도개선에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