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배우 유이(29)와 가수 겸 방송인 강남(30)이 교제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14일 연예계에 따르면 평소 알고 지내던 두 사람은 약 3개월 전부터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

   

한 방송 관계자는 "강남이 고정 출연하는 SBS TV '정글의 법칙 와일드 뉴질랜드'의 녹화에 유이가 게스트로 참여하면서 더욱 친밀해졌다"며 "강남 특유의 친화력과 솔직한 성격으로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인들과 사적인 자리도 갖는 등 서서히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유이가 KBS 2TV 드라마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 강남이 사전제작 드라마 '모히또'를 촬영하는 등 각기 바쁜 일정에도 강남의 차를 함께 타고 틈틈이 데이트를 즐겼다.

   

둘의 데이트 목격담이 SNS(사회관계망서비스)를 통해 흘러나오기도 했다.

   

캐주얼한 차림의 두 사람은 남한산성에서 백숙을 먹는 등 여느 연인처럼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이 찍히기도 했다.    
   

2009년 애프터스쿨로 데뷔한 유이는 연기 활동을 병행하면서 '미남이시네요', '오작교 형제들', '상류사회', '결혼계약' 등의 드라마에 출연했다. 지난 5월 팀 탈퇴를 발표하고 여러 배우가 소속된 열음엔터테인먼트로 이적했으며 내달 첫 방송하는 '맨홀-이상한 나라의 필'을 촬영 중이다.

   

일본인 아버지와 한국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강남은 2011년 힙합그룹 엠아이비로 데뷔했지만 예능인으로 두각을 나타냈다.

   

'나혼자 산다'와 '학교 다녀오겠습니다' 등의 예능에서 엉뚱한 생각과 재미있는 입담으로 주목받았으며, 현재 '정글의 법칙', 'DJ쇼 트라이앵글' 등에 출연하고 있다. 올해 1월 그룹이 해체됐으며 솔로로 활동 중이다.<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