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체계 개편이 오는 26일부터 본격 시행되지만 버스 중앙차로제의 핵심구간 개통이 지연되면서 출발부터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제주도는 10일 ‘더 빠르고, 더 편리하고, 더 저렴한’ 대중교통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오는 14일부터 도 홈페이지를 통해 버스 노선과 시간표를 공지하는 한편 18일까지 노선도를 제작해 읍면동 및 300세대 이상 아파트 관리실로 배포할 계획이다. 또 학생용 포켓북도 각급 학교로 전달된다.


버스정보시스템 서비스 제공을 위한 데이터 입력과 버스정보 앱 개편작업도 마무리되고 있다.
운전원 근무복 구입, 버스내 단말기 설치, 환승정류장 정비 등도 대중교통 개편 시점에 맞춰 진행되고 있다.


하지만 버스 중앙차로제 중 일부 구간은 개통에 차질을 빚고 있다.


제주도는 대중교통 체계 개편에 맞춰 중앙로 2.7km(광양사거리~제주여고)와 공항로 0.8km(공항~해태동산)에 중앙차로제, 동서광로 13.5km(제5광령교~제주국립박물관)에 가로변차로제를 적용한다.


문제는 중앙로 구간의 중앙차로제 공사 과정 중 지하 매설물로 인한 한전주 이설이 늦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제주도는 당초 완공 기한(15일)을 지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판단, 법원사거리~아라초 구간 개통은 오는 9월 말, 광양사거리~법원사거리 구간 개통은 오는 10월 말까지 연기할 방침이다.


특히 제주도는 가로변차로제가 시행되는 동서광로 구간을 내년 10월까지 중앙 차로제로 전환한다고 밝혀 도민 혼란과 공사로 인한 보행자 불편은 장기화될 전망이다.


아울러 노인·장애인·유공자 등 교통약자들의 요금 면제를 위한 ‘제주교통복지카드’ 신청률 역시 39.3%(4만748명) 수준에 머물면서 적극적인 대상자 발굴도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 관계자는 “중앙로 우선차로가 개통되면 하루 44명의 교통관리원을 배치해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며 “1200명에 이르는 도민 모니터링단과 100여명의 공무원 모니터링단을 운영해 대중교통체제 개편 내용에 대한 여론수렴과 노선운영의 문제점을 파악해 개선방안을 모색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