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초 대만을 거쳐 중국 내륙으로 상륙할 것으로 예상됐던 제18호 태풍 탈림(TALIM)이 진로를 변경, 제주를 향해 북상하면서 13일부터 제주가 태풍의 영향을 받겠다.

 

12일 국가태풍센터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340㎞ 부근 해상에서 시속 40㎞ 속도로 서북서진하고 있는 태풍 탈림은 중심기압 970헥토파스칼(hPa)에 최대 풍속 초속 35m, 강풍 반경 310㎞의 강한 중형급 태풍이다.

 

이 태풍은 대만을 거쳐 중국 해안선을 따라 북상하다 15일 중국 상하이 남남동쪽 인근 해상에서 일본을 향해 진로를 변경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태풍이 제주도 남쪽 해상을 지나는 오는 16~17일 제주가 태풍의 직·간접적 영향권에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특히 태풍 탈림은 13일 오후부터 최대 풍속이 초속 47m, 강풍 반경 350㎞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하면서 제주에 영향을 미치겠다.

 

태풍의 영향으로 13일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높은 물결이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높다.

 

이와 함께 제주 해안에도 너울로 인한 높은 물결이 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안전사고에 유의해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