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천상륙작전', '밀정', '우리들' 등 한국영화 5편이 일본 관객들과 만난다.

   

13일 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먼저 윤가은 감독의 '우리들'은 이달 23일 도쿄의 예술영화전문관 에비스가든 시네마에서 단독 개봉된 뒤 점차 다른 도시로 확대 개봉된다.

   

윤 감독은 지난 6∼9일 도쿄와 오사카를 방문, 프로모션 행사를 진행했다. '우리들'은 지난해 2월 베를린영화제를 비롯해 50개가 넘는 해외 영화제에서 상영된 화제작이다.

   

23일에는 이재한 감독의 '인천상륙작전'도 도쿄와 오사카에서 우선 개봉된다. 도쿄에서는 스크린X 버전과 일반 버전이 동시 공개된다.'


   

'부산행'을 연출한 연상호 감독의 애니메이션 '서울역'과 '사이비' 2편도 일본 극장에서 차례로 걸린다.

   

'서울역'은 현재 일본에서 인기리에 상영 중인 '부산행'의 프리퀄(전편보다 시간상 앞선 속편)로, 이달 30일 주요 도시의 주요 극장 28개 관에서 '서울역:전염병'이라는 제목으로 선보인다.

   

연 감독의 두 번째 장편 애니메이션 '사이비'는 '나는 신이다'라는 제목으로 10월 21일 개봉된다.

   

국내에서 750만 명을 동원한 김지운 감독의 '밀정'은 11월 11일 개봉을 확정했다. 일제강점기 배경의 영화로, 일본에서는 다소 민감한 소재지만 작품성을 인정받아 일본 배급사 간 구매 경쟁이 뜨거웠다고 화인컷은 전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