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올레(이사장 서명숙)와 서귀포시는 제주올레 여행자센터에서 서귀포시민과 제주 여행자를 위한 인문학 강좌 ‘길을 묻다: 우리 시대 지성들이 던지는 화두’ 가을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강좌는 오는 11월까지 총 4회 진행된다. ‘고통과 시간을 견디는 힘, 시를 읽는 오후’라는 주제로 ‘서른 잔치는 끝났다’ 등을 쓴 최영미 시인이 오는 22일 오후 7시 첫 강좌의 강사로 나선다.


다음 달 13일 오후 7시부터는 이병남 前 LG인화원 원장이 ‘경영은 사람이다’를 주제로, 다음 달 27일에는 허영선 시인이 ‘제주4·3과 올레’를 주제로 각각 강연을 진행한다.


오는 11월 18일에는 허영만 만화가가 마지막 강연자로 나서 ‘만화 인생 52년’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실시한다.


강좌당 수강 인원은 50명이다. 참가비는 1인당 3000원이며 간단한 다과가 제공된다.


참가 신청은 제주올레 콜센터(762-2190)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