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석홍 작가의 돌(石)보다 더 돌 같은 몽(夢)돌이 제주도내 3개 장소에 내걸렸다. 제주공항과 알뜨르비행장, 그리고 비오토피아갤러리에서 만날 수 있다.


먼저 그의 개인전 ‘몽(夢)돌에 바치다’가 오는 30일까지 서귀포시 안덕면 상천리에 있는 비오토피아갤러리에서 열리고 있다.


작가는 미생물로 숙성시킨 고지펄프에 바인더와 먹물, 천연안료 등을 혼합하거나 특수시멘트와 석분, 송이석, 카본분말 등을 이용해 돌 형상을 만드는 작업을 이어오고 있다.


돌보다 더 돌 같은 형상을 지닌 몽돌은 작가가 전국의 공업사와 쓰레기하차장 등을 순례하며 습득한 결과물이다.


특히 그는 “돌은 척박(瘠薄)이 새겨진 문신이며 문명의 시작이자, 문명의 미래”라며 돌에 대한 탐구를 통해 인간 문명을 탐구하고 삶의 근원을 좇는다.


전시는 몽돌을 소재로 한 평면과 설치 작품 등으로 꾸며졌다. 전시작은 제주 돌에 대한 작가의 단상을 고스란히 담았다.


이와 함께 작가는 오는 12월 3일까지 열리는 제1회 제주비엔날레에 초대작가로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한글디자이너인 한재준 서울여대 교수와 공동 작업한 비엔날레 출품작은 알뜨르비행장 지하 벙커 위에 놓였다. 돌 형상을 소재로 천지인 중 하늘을 뜻하는 ‘아래아(·)’와 ‘ㅎ’형상을 만들어 주검이 쌓였던 땅에서 평화를 갈구하고 있다.


또 제주국제공항 3층 4번 출구에 2.5m 크기에 대형 ‘몽돌’ 작품 등을 내걸고 방문객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