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선한 바람이 부는 가을 초입에 어울리는 문인화 전시가 열린다.


제주연고회(회장 좌경신)는 오는 17일부터 21일까지 제주특별자치도 문예회관 제2전시실에서 2017 제주연고회전 ‘문인화(文人畵), 가을을 유혹하다’를 연다.


제주연고회는 ㈔한국문인화협회 이사장과 한국미술협회 초대 문인화분과위원장을 지낸 계정 민이식 선생의 제자로 구성된 문인화 단체로 올해 창립 23주년을 맞았다.


전시는 연구회 회원 15의 작품 29점과 계정 선생이 찬조한 작품인 ‘성산일출’ 등 모두 30점으로 꾸며진다.


좌경신 회장은 “문인화는 인품(人品)과 학문(學文), 재정(才情), 사상(思想)이 들어 있는 그림”이라며 “가을의 문턱에서 그동안 문인화의 매력인 일필휘지(一筆揮之)를 연마해 온 회원의 작품을 선보이고자 한다. 전시장을 찾아 작품에 깃든 좋은 기운을 전달 받고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010-9621-7897.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