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10년 방임 죄송…4·3특별법 개정 지지”
김부겸 “10년 방임 죄송…4·3특별법 개정 지지”
  • 진주리 기자
  • 승인 2017.0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윤경 유족 회장 “ 4·3특별법 조속 개정·4·3 교육” 요구
김 장관 “내년 70주년 도민 한을 해원하는 해...정부 적극 협조”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6일 “4·3 희생자에 대한 배·보상 근거가 담기도록 4·3특별법 개정을 정부가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제주4·3평화기념관에서 제주4·3희생자유족회(회장 양윤경)와 연 간담회에서 “지난 10년 간 희생자들의 역사적인 문제를 정부가 방임했다는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서 양윤경 유족회장은 “4·3 70주년에 앞서 4·3특별법 개정이 선행돼야 한다”면서 “국회에서도 노력하고 있지만 시급성을 감안해 4·3특별법 전면 개정안을 정부 입법으로 추진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장관은 “의원들이 발의한 4·3특별법 개정안이 있는 것으로 안다”며 “국회의원 입법안이 올라오면 이 법안으로 정부가 지지하고 동감하는 내용의 답변서를 내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양 회장은 또 “제주4·3 관련 교육이 왜곡돼 제주도민조차도 4·3을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게 현실”이라며 “4·3의 진실이 담긴 이야기를 요약집으로 만들어 보급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김 장관은 “제주4·3을 역사적으로 설명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면 제주도정과 협의해 적당한 방안을 모색하도록 하겠다”며 “내년 4·3 70주년은 제주도민들의 한을 해원하는 해로 4·3의 잘못된 역사를 바로잡고 사죄하는 계기가 되도록 할 것”했다.


김 장관은 또 제주공항 활주로에 유해가 암매장돼 있지만 공항 특수성 때문에 유해 발굴에 난항이 예상된다는 유족 우려에 대해 유해발굴 방법을 국토교통부와 상의하겠다고 피력했다.


특히 4·3 임시 공휴일 지정과 관련해서도 정부 의지로 할 수 있는 것은 적극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장관은 이날 유족회 간담회에 앞서 제주4·3평화재단 4·3희생자 위패 앞에 헌화·분향하고 행방불명인 표석과 봉안당 등을 살펴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