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0일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제주 제2공항 반대 천막 농성장을 방문해 반대대책위 관계자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노 원내대표 너머 이날로 32일째 단식 농성 중인 김경배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 모습.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제주특별자치도청 앞 제2공항 건설 반대 천막 농성장을 찾아 “내년 예산에 공군기지 설치를 위한 예산이 있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자리에서 제2공항 반대대책위가 “제2공항 용역 과정에서 많은 문제점이 나왔지만, 강행하는 것은 공군기지 때문인 것 같다”고 말하자 “공군 기지로 같이 쓴다는 구체적인 확증이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 원내대표는 “제2공항이 어디에 위치하든 공항 일부를 공군기지로 사용하려는 시도는 있을 것”이라며 “반발 여론 때문에 그런 장기적인 계획을 감추고 민간공항 용도만 내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날 노회찬 원내대표는 32일간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을 저지하기 위해 단식 농성을 벌여온 김경배 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 부위원장에게 단식 농성을 멈춰 달라고 당부했다.


노 원내대표는 “아직은 (제2공항 건설 사업이) 계획 단계이기 때문에 구체화 될수록 그동안 거론되지 않았던 자연 훼손 등의 문제가 불거질 수 있다”며 “건강해야 싸움을 길게 보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노 원내대표는 이후 제주시 벤처마루로 자리를 옮겨 지역 당원 등을 대상으로 ‘촛불이 꿈꾸는 정치’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이날 강연에서 노 원내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