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왼쪽부터 김형주, 엄지은.

제주특별자치도청 소속 김형주와 엄지은이 나란히 레슬링 국가대표로 뽑혔다.

 

제주도청 레슬링팀은 지난달 30일부터 이달 2일까지 사흘간 강원도 태백시 고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및 세계선수권대회 파견 1차 선발대회에서 금메달 2개와 은메달 1개를 차지했다.

 

김형주는 대회 여자 일반부 50㎏급에 출전해 결승에서 동료 김여진(제주도청)을 상대로 폴승을 거두며 정상에 올랐다.

 

유도의 한판과 같은 폴승은 상대편의 양쪽 어깨를 매트에 1초 동안 닿게 하면 주심이 폴을 선언하게 되는데, 이 폴을 얻은 선수가 승리하는 레슬링 용어다.

 

특히 김형주는 50㎏급 전 경기를 폴승으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엄지은도 여자 일반부 59㎏급 결승전에서 정은수(부산시체육회)를 만나 11대 2 판정승을 따내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에 따라 김형주와 엄지은은 내년 2월 키르기스스탄 비슈케크에서 열리는 2018년 아시아레슬링선수권대회 출전 티켓을 확보하게 됐다.

 

김형주에게 패하며 50㎏급 준우승을 한 김여진 등 제주도청 선수 3명은 내년 2월에 개최될 2차 선발대회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