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도지사 선거 전략공천 카드 촉각
6.13 도지사 선거 전략공천 카드 촉각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20% 범위 허용...도내 주자들은 경선 준비

더불어민주당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제주지역에서 후보를 전략공천할지 여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29일 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공직 선거 후보자는 경선을 치르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광역단체장의 경우 20%의 범위에서 전략공천을 허용하고 있다.

이에 대해 민주당 도당 관계자들은 현재로선 제주특별자치도지사 선거 후보에 대한 전략공천 가능성이 낮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민주당 도당 관계자는 “지금 후보들의 면면을 보면 선거에 출마하지 못할 결격 사유가 있는 것도 아니고, 당과 후보들에 대한 지지도 등을 감안 때 전략공천은 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그러나 중앙당의 전략공천위원회에서 결정하면서 도당 입장에서 섣불리 예단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 후보군은 김우남 도당위원장, 문대림 청와대 제도개선비서관, 박희수 전 제주도의회 의장, 강기탁 변호사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들은 국민 50%, 당원 50%의 직접 투표에 따른 경선을 원칙으로 한 후보 선출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바른정당 소속 원희룡 지사의 거취 여부와 양자가 아닌 다자 후보군이 형성돼 후보 간 합종연횡 등 정치 지형의 급격한 변화가 예상되면 전략공천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이와 관련, 민주당 도당 관계자는 “향후 선거 판도와 지지율 등 각종 변수에 따라 제주지역에서 전략공천이 불가능한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원래 전략공천은 당지지도가 높은 곳에서 중앙당이 후보를 지명하는 방식이지만 이와 반대로 후보군들의 경쟁력이 현저히 낮다고 판단되는 곳이나 여성 등 정치적 소수자를 위해서도 후보를 지명할 수 있다.

경선 부작용을 줄이고 인적 쇄신과 경쟁력을 높여 선거를 승리로 이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공천을 당 지도부가 일방적으로 한다는 점에서 부작용이 우려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