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는 3월 1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2018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대회가 열린다. 조천운동장에서 출발해 신흥리 관곶을 지나 월정리까지 이어지는 환상의 코스다. 사진은 지난해 열린 마라톤 모습.

 

달리기 좋은 계절인 봄, 제주에서 희망과 용기를 전하는 ‘감동의 레이스’가 열린다.

 

2018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대회가 오는 3월 10일 오전 9시 제주시 조천운동장에서 출발 총성을 울린다.

 

제주新보(회장 오영수)가 주최하고, 제주특별자치도육상연맹(회장 이동대)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아름다운 해변이 끝없이 이어지는 제주 동부지역을 배경으로 그림 같이 펼쳐진다.

 

또한 ‘탄소 없는 섬’을 주제로 한 만큼 참가자들에게 에코체험의 기회를 제공하고, 무공해 청정지역인 제주가 세계적인 저탄소 녹색도시로 거듭나는 데도 많은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전문 마라토너와 동호회원 등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어서 제주도민 대통합의 장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것은 물론 더 나아가서는 제주가 ‘스포츠의 메카’로 발돋움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종목은 건강코스(5㎞)와 일반코스(10㎞), 하프코스(21.0975㎞), 풀코스(42.195㎞) 등 4가지 부문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제한시간은 건강코스는 1시간, 일반코스는 1시간30분, 하프코스는 2시간30분, 풀코스는 5시간이다.

 

각 코스의 반환점은 건강코스는 신흥리 관곶, 일반코스는 함덕해수욕장, 하프코스는 동복리, 풀코스는 월정리로 지난해와 동일하다.

 

참가자들은 가장 먼저 오랜 기간 제주의 관문 역할을 해왔고, 조천포구로 들어가는 길목이라 해서 이름 붙은 관곶으로 향하게 된다. 좌측으로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현무암과 에메랄드빛 바다를 눈에 담을 수 있을 예정이다.

 

이후 만나는 함덕해수욕장에서는 하얗게 빛나는 백사장과 파스텔로 그려놓은 듯한 빼어난 절경, 검은 현무암 위에 가로질러 놓인 아치형 구름다리 등이 펼쳐진다.

 

풀코스와 하프코스 참가자들은 일주동로를 타고 다음 반환점인 동복리로 향하게 된다. 이곳에서는 바다와 오름, 곶자왈, 마을, 밭 등 제주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마지막 반환점인 월정리는 눈부시게 빛나는 바다와 해변에 놓여 있는 형형색색의 나무의자, 길게 늘어진 카페거리 등 하나하나가 멋진 피사체가 되는 마을이다.

 

제주지역에서 최고의 마라톤 코스로 평가받는 곳들을 모두 거치는 만큼 벌써부터 마라토너들의 관심이 뜨겁다.

 

참가를 희망하는 개인과 단체는 오는 9일까지 2018 제주新보 국제청정에코마라톤대회 홈페이지(http://marathon.jejunews.com)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단 풀코스와 하프코스는 18세 이상 신체 건강한 남·여만 참가할 수 있다.

 

출발 시각은 풀코스와 하프코스는 오전 9시, 일반코스는 오전 9시10분, 건강코스는 오전 9시 15분이다.

 

참가자들은 이날 오전 8시까지 조천운동장으로 집결해야 한다.

 

대회 당일에는 참가자들의 편의를 위해 셔틀버스도 운영된다. 셔틀버스는 제주시는 이날 오전 6시 제주종합경기장 자동차등록사업소, 서귀포시는 같은 시각 제주월드컵경기장 정문에서 각각 출발한다.

 

문의 제주新보 사무국 740-64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