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北 김영남 방한 환영…남북관계 개선”
청와대 “北 김영남 방한 환영…남북관계 개선”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0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 고위급 당국자 간 소통 기회 준비…文 대통령과 단독 회동 여부도 주목

청와대는 5일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북한 고위급 대표단장으로 방문하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에 대해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헌법상 행정수반인 김영남 상임위원장이 우리를 방문하는 것은 처음 있는 일로 지금껏 방문한 북한 인사 중 최고위급”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또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문은 남북관계 개선과 올림픽 성공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반영되었고, 북한이 진지하고 성의 있는 자세를 보였다고 평가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우리는 올림픽 개최국으로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을 따뜻하고 정중하게 맞을 것이며, 남북 고위급 당국자 간 대화 등 다양한 소통의 기회를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정부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의 방문이 평창동계올림픽을 남북한과 세계가 화합하는 ‘평화올림픽’으로 개최하고, 남북관계의 지속가능한 발전과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만들어 가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상임위원장 간의 단독 회동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와 관련 “정부가 어떤 일정을 가져갈지 검토 중”이라며 “(문 대통령과의) 일 대 일 면담 등 만남의 여부와 형식 등은 아직 미정인 상태”라고 말했다.

 

한편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9일 평창올림픽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개막식 외에도 10일 관동 하키센터에서 예정된 여자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예선 경기, 11일 서울 국립극장에서의 북한 예술단 공연에 참가할 것으로 보여 이들 행사에 문 대통령이 참석할 경우 자연스럽게 만남의 기회를 가질 것으로 예상된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