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58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에서 제주도지사 허가 절차만 남은 헬스케어타운 내 녹지국제병원 관련, 상반된 목소리가 나와 이목을 끌었다.

이날 5분 발언에서 고태민 의원(바른정당·제주시 애월읍)은 “헬스케어타운은 참여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국제자유도시의 핵심 프로젝트였다”며 “하지만 투자유치가 이뤄지고 사업자가 사업운영을 위한 준비를 마쳤음에도 최종 허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고 의원은 “특별자치도 출범과 함께 이양된 권한을 활용하기는 커녕 규제만 더 강화하고 있다”며 “도민사회에서 일부 갈등이 있다는 이유로 주춤거릴 것이 아니라, 제주도의 발전을 위해서라면 집행부와 도의회가 적극적으로 문제 해결에 나서야 옳은 처사”라고 강조했다.

이어 5분 발언에 나선 이상봉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노형 을)은 “녹지국제병원은 제주도의 최종 허가가 이뤄지면 대한민국 1호 영리병원이 될 것”이라며 “새 정부 출범에 따라 영리병원 정책의 폐기가 예상되고 있으며, 중국정부의 해외송금 규제 강화로 녹지국제병원의 향후 운영 여건 또한 긍정적이지 않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의료민영화는 우리가 살고 있는 삶의 현장에서 벌어질 문제”라며 “영리병원 관련 숙의형 정책토론 청구를 원 지사는 수용해 우리의 문제를 우리 스스로 논의하고 이해할 수 있는 공론의 자리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녹지국제병원은 701억원을 투입 서귀포시 토평동 헬스케어타운 내 2만8002㎡ 부지에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1만8253m² 규모에 47개 병상을 갖추고 지난해 7월 준공했다.

병원 개설에 따른 행정절차는 대부분 마쳤지만 의료민영화의 신호탄이 될 것이라는 의료·시민단체의 반발로 제주도가 최종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