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장에 김영훈 전 KBS 제주방송총국 보도국장(59)이 임명됐다.


12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원희룡 지사는 (재)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 임원에 대한 전국 공개모집을 통해 임원추천위원회가 복수 추천한 임용 후보자 중 김영훈 후보를 임명했다.


초대 진흥원장은 제주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했고 전 KBS제주방송총국 국장과 제주언론학회 기획이사를 맡았다.


김 원장은 재직 시 광복 70주년 보도특집 ‘일제의 침몰 주산마루’로 제84회 방송 기자상을 수상했고, KBS 연중기획 ‘제주 온난화’로 제6회 YMCA 좋은 방송 대상을 받았다.


제주도는 선임직 이사 10명과 감사 1명에 대해서는 제주문화콘텐츠진흥원 창립(정기)이사회에서 임명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선임직 이사 10명(남8, 여2) 가운데 분야별로는 콘텐츠(영상보도) 2명, 문화예술 2명, 공연 1명, 전시 1명, 출판 1명, 문학 1명, 영상 1명, 애니메이션 1명으로 진흥원의 예산, 결산 사항과 사업계획, 조직 및 기구 등 재단 운영에 필요한 사항을 심의 의결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