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도로 믿고 달리다 사고날 판
자전거도로 믿고 달리다 사고날 판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02.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주차에 곳곳에서 끊겨 이용자 불만…활성화 정책 ‘말로만’
▲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제주신보 자료사진>

제주특별자치도가 자전거 이용활성화 정책을 펼치고 있지만 인프라가 미흡하고 그간 도출돼온 문제점들이 해결되고 있지 않아 이용자들의 불만이 이어지고 있다.


12일 제주도에 따르면 도민과 관광객 등 자전거 이용자 7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만족도 조사결과 339명(48%) 불만족 한다고 응답한 것으로 조사됐다.


만족한다는 자전거 이용객은 6%(42명)에 불과했다.


불만족하는 이유로는 자전거도로 및 이용시설 관리 미흡이 22%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불법주정차 등에 대한 단속 미흡 20%, 자전거도로 노선관리 20% 등이 뒤를 이었다.


현재 제주환상자전거길 등 제주지역 자전거 도로의 경우 일부 구간은 중간 중간 끊기면서 이용자들의 혼란을 부추기고 있다.


특히 자전거길 불법 주차 등 문제가 고착화되면서 이용객들의 불만의 목소리는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실제 제주시 보건소 앞 버스정류장 등 상당수 버스정류장은 자전거 도로상에 설치돼 있어 사실상 자전거가 지나가기 힘든실정이다.


이로 인해 자전거 도로가 끊기고 자전거 이용자와 버스를 기다리는 승객 간의 충돌 등 사고 도 우려되고 있다.


이외에도 대중교통 우선차로제를 알리는 파란색 차선과 제주환상자전거길 도로선 색상이 비슷해 이를 혼동할 우려도 높고 인도개선공사에서도 자전거 도로는 배제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처럼 인프라가 갖춰지지 않고 자전거도로가 제 기능을 다 하지 못하는 등 이용자들에게 혼선만 초래하고 있어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이와 관련 제주도 관계자는 “자전거 이용활성화를 위해 꾸준히 개선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이용객들의 안전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