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권자의 마음을 얻어라
유권자의 마음을 얻어라
  • 제주신보
  • 승인 2018.02.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승종 서귀포지사장 겸 논설위원
중국 고대 병서(兵書) ‘삼략(三略)’ 중 상략(上略)의 첫 머리에 ‘마음을 얻어라’ 편이 나온다.

여기에는 ‘대중과 좋아하는 바가 일치하게 되면 이루지 못할 일이 없다. 대중과 미워하는 바가 같으면 대중은 모두 마음을 기울여 따르게 된다’는 명구가 있다.

백성들과 공감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다.

▲6·13 지방선거의 막이 오르면서 제주지역도 도지사 및 교육감 선거, 도의회 및 교육의원 선거 등에 출마하려는 예비후보들이 출마 선언과 함께 공약 발표가 잇따르고 있다.

그러다보니 이들 예비후보들의 주변으로 사람들도 몰려들고 있다.

정치적 이념이나 신념, 철학이 같기에 뜻을 같이 하려는 사람, 마음으로 존경해 따르려는 사람들이 있는 반면 학연·지연·혈연 등의 사사로운 인연 때문에, 또는 지지 후보가 당선되면 한 자리를 차지하거나 이권을 얻어 보려고 후보의 주위를 맴도는 사람들도 있다.

선거전이 본격화되면 당선 가능성이 높은 후보들에게는 더더욱 많은 사람들이 불나방처럼 몰려들 것이다.

하지만 사사로운 인연이나 출세욕, 또는 이권 때문에 몰려드는 이들을 민심, 즉 유권자들의 표심으로 받아들이면 결단코 낭패를 당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어떤 후보가 당선의 영광을 누릴 것인가. 삼략이 그 답을 제시해주고 있다.

도민들과 공감하며 그들이 원하는 바를 행하고, 싫어하는 것을 금하는 것이 최선이다.

물론 유권자들도 바라는 것과 원치 않는 것을 분명하게 해야 한다.

그러고 나서 후보들의 도덕성은 물론 제주 현안에 대해 어떤 해법을 제시하고 있는지, 그리고 도민들의 행복한 삶과 제주 미래를 위해 어떤 비전을 갖고 있는지를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

이를 위해 각 후보의 공약을 육하원칙(5W1H)에 의해 철저하게 비교분석할 필요가 있다.

제주 현안에 대해 ‘누가(추진 주체), 언제(시기 및 기간), 어디서(대상지 및 범위), 무엇을(정책 및 사업), 어떻게(예산 확보 방안 및 시행 방법), 왜(추진 이유)’라는 육하원칙을 적용해 들여다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각 후보들이 내거는 선거 캐치프레이즈나 공약은 모두 아름답고 화려한 ‘장밋빛’이다.

그렇기에 이를 냉철하게 분석하는 것은 유권자들의 몫일 수밖에 없다.

▲이번 지방선거에선 유권자들의 눈높이에 맞춰 소통하고 공감하며 더불어 함께할 수 있는 후보들만 당선되길 기대해본다.

맹자가 ‘도에 맞으면 도우는 이가 많고, 도에 어긋나면 도움을 얻기 어렵다(得道多助 失道寡助)’고 했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