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로 다가오는 아픈 역사의 기억
예술로 다가오는 아픈 역사의 기억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3 70주년 기념사업위·민예총, 31일부터 ‘문화예술대전’

문화예술을 통해 70년 전 제주 4·3과 그 의미를 세계적으로 알리기 위한 ‘기억투쟁’이 시작된다.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제주민예총이 공동 주최하고 기념사업위 문예위원회와 제주민예총 4·3축전 추진위원회가 주관한 2018 4·3 70주년 문화예술대전 ‘기억투쟁 70년을 고함’이 31일부터 6월 10일까지 제주지역 일대에서 진행된다. 본 행사는 31일부터 4월 1일까지다.


제주민예총은 13일 민예총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문화예술대전을 통해 4·3의 발발 원인과 상처, 아픔을 다양한 문화예술의 언어로 알려 전 국민이 함께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의 전체 프로그램으로는 크게 ▲4·3항쟁 70주년 2018 25회 문화예술축전 ▲4·3 70년의 기억, 예술로 고함 ▲제주4·3 70주년 기념 전야제 ‘기억 속에 피는 평화의 꽃’ ▲청소년 4·3 문화예술한마당 ‘우리의 4·3은 푸르다’ ▲4·3 70주년 뮤직토크 콘서트 ‘4·3 칠십년의 기억’ 등 5개로 꾸려졌다.


4·3항쟁 70주년 2018 25회 문화예술축전의 세부 내용으로는 31일부터 4월 3일까지 제주문예회관에서 문학, 음악, 미술, 사진으로 4·3을 만나고 체험해 볼 수 있는 4·3문화예술마당이, 31일부터 4월 1일까지 제주문예회관에서 국악관현악단 더불어 숲, 국악연희단 하나아트 등 도내외 예술단체들이 참여한 4·3평화예술난장이, 4월 1일 제주문예회관 앞마당에서 풍물패 놀이가 펼쳐지는 4·3역사거리굿 ‘해방’이, 4월 1일 제주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4·3역사 집체극 ‘한라’가, 5월 31일까지 펼쳐지는 4·3예술 포럼 ‘그 길 위에서’ 등이 마련된다.


4·3 70년의 기억, 예술로 고함은 4·3을 알리기 위해 다양한 장르에서 창작된 예술 작품 및 기록 사진 등을 제주문예회관 일대에 펼쳐내고, 도민들과 함께 4·3의 의미와 가치를 예술적 감수성으로 공유하고 소통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4월 2일 펼쳐지는 전야제는 기존에 딱딱하게 진행됐던 형식에서 벗어나 할머니와 손녀가 4·3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방식으로 관객 참여형 형태로 운영된다.


또 이번에 처음 마련된 프로그램인 청소년 4·3 문화예술한마당과 뮤직토크 콘서트도 눈여겨 볼 만 하다.

 

청소년들이 주체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를 통해 다양하 방식으로 4·3을 그려나갈 예정이며, 뮤직토크 콘서트에서는 4·3 전문가와 뮤지션들의 이야기와 음악을 풀어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