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라동, 오라동 새 선거구 탄생...특별도의회 출범 12년 만에
아라동, 오라동 새 선거구 탄생...특별도의회 출범 12년 만에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의원 2명 증원 조례안 가결...도의원 41명에서 43명으로 늘어

제주특별자치도의회가 2006년 출범 이래 12년 만에 제주시 아라동과 오라동 등 2개 독립선거구가 새롭게 탄생했다.

제주도의회는 14일 제359회 임시회 본회의를 열고 도의원 2명 증원을 담은 ‘제주도의원 지역선거구 및 교육의원선거구의 명칭·구역 및 의원정수에 관한 조례개정안’을 가결했다.

재석의원 38명 중 38명 전원 찬성으로 통과됐다. 6·13지방선거를 91일 앞두고 우여곡절 끝에 도의원 선거구가 최종 확정됐다.

조례개정안은 기존 선거구에서 제주시 아라동과 오라동을 독립선거구로 분구하면서 도의원 정수를 기존 41명에서 43명으로 늘리는 내용을 담고 있다.

선거구 명칭은 1·2·3선거구 등 숫자에서 연동, 애월읍 등 지역 명칭으로 변경됐다.

교육의원 1~5선거구 명칭은 앞으로 제주시 동부·중부·서부선거구, 서귀포시 동부·서부선거구로 바뀌게 된다.

제주지역 인구가 급증함에 따라 헌법재판소의 인구 편차 상한을 초과한 제주시 삼도1·2·오라동과 삼양·봉개·아라동이 분구가 됐지만 문제는 여전히 남아있다.

이날 도의회 임시회에서 박원철 의원(더불어민주당·제주시 한림읍)은 “제주시 애월읍인 경우 현재 인구 3만3750명에서 앞으로 4년간 88명만 더 늘어나도 상한을 초과하게 돼 선거구를 재조정해야 한다”며 “매번 특별법 개정을 위해 국회의 눈치를 보다가는 선거에 차질이 발생하고 도민들에게 혼선을 줄 수 있다”고 지적했다.

고충홍 의장도 개회사에서 “지난 5일 열린 국회 본회의에서 제주도의회 2명 증원 등을 담은 제주특별법 개정안이 우여곡절 끝에 처리돼 발등의 불은 꺼졌지만, 중앙정치에 지방정치가 너무 휘둘리고 있는 것 같다”며 “제주특별자치도의 헌법적 지위확보로 도의원 정수를 조정할 수 있는 자기결정권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의회는 오는 20일까지 7일간 이어지는 임시회에서 각종 조례안과 동의안 등 70여 개의 안건을 심의, 처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