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레슬링 김형주·엄지은·박대건 태극마크 단다
제주도청 레슬링 김형주·엄지은·박대건 태극마크 단다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04.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주·엄지은, 최종선발전서 각각 1위 올라 아시안게임·세계선수권 국가대표 출전
박대건도 1위로 세계선수권 나서…아시안게임은 체급 변경 따라 출전하지 않아
왼쪽부터 김형주, 엄지은, 박대건
왼쪽부터 김형주, 엄지은, 박대건

제주특별자치도청 레슬링 선수단(이하 제주 선수단)의 김형주, 엄지은, 박대건이 다가오는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뛴다.

제주 선수단은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강원도 양구군 양구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파견 최종선발대회 및 2018년 세계레슬링선수권대회 파견 최종선발대회에서 금메달 3개와 동메달 1개를 차지하는 쾌거를 이뤘다.

김형주는 대회 여자 일반부 자유형 50이하급 1회전에서 오현영(유성구청)9-4 판정승으로, 2회전에서 최연서(용인대)10-0 테크니컬 폴승으로 각각 꺾으며 아시안게임 및 세계선수권 국가대표 출전을 확정했다.

엄지은도 여자 일반부 자유형 57이하급 경기에서 1회전 김미경(충남도청)에게 3-2 판정승을, 2회전 김예슬(서울중구청)에 부상기권승을 거둬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 무대에 오를 수 있는 자격을 얻었다.

박대건은 남자 일반부 그레코로만형 72이하급 1회전에서 이도원(칠곡군청)3-2 판정승으로, 2회전에서 이정근(울산남구청)을 부상기권승으로 각각 물리쳐 1위를 기록, 세계선수권에 나선다. 아시안게임에는 체급 변경에 따라 출전하지 않는다.

조영민은 남자 일반부 그레코로만형 130이하급 3위에 올랐다.

제주국제대 소속 김효준(61이하급)과 김현강(65이하급)은 같은 장소에서 열린 ‘2018년 주니어 세계선수권대회 파견 최종선발대회에서 나란히 2위와 3위를 기록했다.

한편 아시안게임은 오는 818일부터 92일까지 인도네시아 자카르타·팔렘방에서, 세계선수권은 1022일부터 28일까지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각각 개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