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화장품 4개 브랜드 중국 시장 공략 나선다
제주 화장품 4개 브랜드 중국 시장 공략 나선다
  • 백나용 기자
  • 승인 2018.0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이 국제미용박람회 참가

제주지역 화장품 브랜드 4개사가 뷰티시장 세계 2위를 점유하고 있는 중국 공략에 나선다.

제주관광공사(사장 박홍배)는 오는 19일부터 21일까지 3일간 제주지역 화장품 브랜드 홍보와 판촉 지원을 위해 중국 상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2018 중국국제미용박람회에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올해로 3회째를 맞는 ‘2018 중국국제미용박람회85개 국가와 참관객 60만명이 참여하는 중국 내에서도 가장 큰 규모에 미용박람회다.

제주지역 업체 파라제주와 아로코스메틱, 미어필, 레몬하우스는 공동 홍보관을 조성해 해외수출을 위한 B2B 상담과 제품홍보, 시연행사 등을 진행한다.

제주관광공사는 제주 헬스케어 제품의 해외진출을 위한 사전 바이어 발굴의 주력할 방침이다.

박홍배 사장은 제주 천연화장품 브랜드에 대한 인지도가 확대되고, 현지 소비자의 반응과 동향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백나용 기자 nayong@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