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도1동 투표함 도착...한라체육관 개표 시작
삼도1동 투표함 도착...한라체육관 개표 시작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지분류기 12대, 사무원 등 506명 투입

13일 제주시 한라체육관에서는 오후 6시25분 김태천 제주시선거관리위원장의 개표 선언과 함께 본격적인 개표작업이 시작됐다.

제주시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15분께 제주시 삼도1동 제4투표소의 투표함이 개표장인 한라체육관에 도착함에 따라 개표작업을 개시했다.

이날 한라체육관에서는 선거 당일 투표가 이뤄진 투표함 284개와 관내사전투표함 52개, 관외사전투표함 21개, 거소투표함 1개 등 358개 투표함의 개표작업이 이뤄진다.

개표작업을 위해 한라체육관에는 투표지분류기 12대와 대표사무원 428명, 각 정당 참관인 68명, 선관위 공개모집 참관인 10명 등 506명이 투입됐다.

개표 순서는 도지사·교육감 투표함부터 시작해 도의원과 교육의원, 비례대표 순으로 진행된다.

본격적인 개표에 앞서 김태천 제주시선거관리위원장은 “제주지역 주민들의 의사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정확하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 점을 명심하고 사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선관위는 빠르면 이날 오후 11시께 제주도지사와 교육감 당선자의 윤곽이 드러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도의원은 자정을 넘겨 14일 오후 3시를 전후해 당락이 판가름 날 것으로 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