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52시간 '버스대란' 제주는 예외
주 52시간 '버스대란' 제주는 예외
  • 김승범기자
  • 승인 2018.0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개정된 근로기준법에 따라 버스기사들이 내달부터 주 68시간, 내년 7월부턴 주 52시간 근무가 의무화되면서 많은 지자체들이 버스대란을 우려하고 있지만 제주는 예외.

제주도는 800억원의 넘는 예산을 들여 지난해 8월부터 대중교통체제 개편과 함께 버스 준공영제를 운영해 도민사회에서 논란이 많았지만, 이제는 타 지자체도 준공영제를 도입해야 하는 상황.

도 교통정책과 관계자는 “제주는 이미 기사를 늘려 격일제 근무를 하고 있다”며 “경기도는 추가 인력에 연간 최소 3300억원이 넘는 예산이 필요하고, 기사 구하기도 문제”라고 설명.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