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진드기·쯔쯔가무시 동시 감염 국내 첫 확인
야생진드기·쯔쯔가무시 동시 감염 국내 첫 확인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화 교수팀, 70대 여성에서 발견

올해 제주도 등줄쥐에서 채집한 털진드기
올해 제주도 등줄쥐에서 채집한 털진드기

야생진드기로부터 감염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과 쯔쯔가무시증에 동시에 감염된 환자가 국내에서 처음으로 발견됐다.

이는 SFTS와 쯔쯔가무시증을 동시에 옮기는 진드기가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된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근화 제주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미생물학교실 교수팀은 지난해 10월 SFTS로 진단돼 치료를 받은 여성(75)을 대상으로 혈청유전자검사를 실시한 결과 쯔쯔가무시증에도 감염된 것을 확인했다고 10일 밝혔다.

SFTS는 야생진드기인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려 발병하는 감염병으로 치사율이 20%에 달해 일명 ‘살인진드기’로도 불린다.

쯔쯔가무시증은 털진드기에 물렸을 때 기생세균인 ‘오리엔티아 쯔쯔가무시균’에 감염되면서 발병하는 질환으로 증상이 SFTS와 비슷하지만 치사율은 0.1~0.2%로 낮은 편이다.

논문에 따르면 해당 피해자는 산에 다녀온 지 4일이 지난 후 고열과 근육통, 두통 등의 증세를 보여 병원을 방문, SFTS 확진을 받았다.

다만 의료진은 진드기에 물린 자리에 딱지가 생긴 점으로 미뤄 작은소참진드기가 아닌 털진드기에 물렸을 가능성을 제기, 추가 유전자검사를 시행한 결과 SFTS와 쯔쯔가무시증에 동시 감염된 사실이 확인됐다.

특히 연구팀은 환자로부터 털진드기에 물린 흔적만 발견됐을 뿐 작은소참드기에 물린 자국이 없다는 점에서 그동안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렸을 때만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진 SFTS가 쯔쯔가무시균을 옮기는 털진드기를 통해서도 감염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했다.

이와 관련 이근화 교수는 “이번 사례의 경우 감염원으로 추정되는 털진드기를 직접 검사하지 않았기 때문에 단정을 내리기는 어렵지만 털진드기가 바이러스와 세균을 함께 옮겼을 개연성은 충분하다”며 “만약 쯔쯔가무시증 진단을 받은 환자의 경우 SFTS 감염 가능성도 있는 만큼 2차 감염에 대해서도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