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현대미술사 한 획 그었던 거장을 만나다
근현대미술사 한 획 그었던 거장을 만나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8.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립미술관, 14일부터 '100년의 여행, 가나아트 컬렉션'
제주신보 등 언론 3사 공동기획···제주 최초 근현대 걸작 한자리에
김환기, 박수근, 나혜석, 천경자 화백 등 역작 선보여
김환기, 〈산월〉, 1962, 마포에 유채, 130.5×162㎝
김환기, 〈산월〉, 1962, 마포에 유채, 130.5×162㎝

공공미술관의 역할은 무엇일까.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쉽게 접할 수 없는 작품들을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는 것이 가장 1순위의 의무일 것이다.

제주도립미술관(관장 김준기)과  제주新보, JIBS, 제주의소리 등 언론3사는 공동기획으로 김환기, 장욱진, 박수근 등 한국 근현대미술 거장들의 대표작을 전시한 한국 근현대미술 걸작전 : 100년의 여행, 가나아트 컬렉션을 선보인다.

오는 14일부터 103일까지 기획전시실과 시민갤러리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제주지역에서 쉽게 접할 수 없는 전시이기에 더욱 눈길을 끈다.

한국 근현대미술을 한눈에 담아볼 수 있는 전시로 회화, 한국화, 조각, 입체, 미디어 작품 등 총 110점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박수근, 소금장수, 1956, 하드보드에 유채, 33x23.5cm
박수근, 소금장수, 1956, 하드보드에 유채, 33x23.5cm

한국 모더니즘의 문을 연 추상미술의 거장이자 지난 3년새 홍콩 경매에서 6차례 최고가 기록을 넘어선 김환기 화백, 한국적인 미감을 가장 생생하게 표현한 박수근 화백, ‘한국의 로트렉구본웅 화백, 전통 수묵채색의 영성을 일깨운 박생광 화백, 민중미술의 전설 오윤 화백, 조선이 낳은 천재 화가로 불리는 이인성 화백, 한국의 자연주의적 인상주의 화론을 구축한 오지호 화백, 조선 최초 여성 화가로 시대를 앞서간 신여성 나혜석 화백, 20세기의 르네상스 예술가인 백남준 예술가, 여성 특유의 섬세한 감수성으로 환상적인 분위기의 작품을 그려냈던 천경자 화백까지. 이름만으로도 미술 애호가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는 작가들의 역작들을 이번 전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김환기 화백의 작품 산월은 한국적인 서정을 느낄 수 있는 작품이다. 한국적 정서에 추상성을 더한 그만의 작품 세계를 엿볼 수 있다. 구본웅 화백의 작품은 여인 좌상4점이 온다. 박수근 화백의 소금장수는 평범한 일상을 소박하지만, 진실하게 보여주는 작품이다. 작품을 통해 삶의 중압감 속에서도 생을 이어나가게 하는 담담하고 희망적인 자세를 엿볼 수 있다.

전쟁 전후의 시대상과 정감 어린 추억 속 정경들, 근현대 미술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발자취를 남긴 여성 작가들의 작품 등 1세대 추상미술의 흐름을 살펴볼 수 있다.

아울러 제주도 출신 중광 스님이 남긴 병풍 그림과 유화, 도자기 등도 본 전시의 깊이를 더한다.

개막식은 20일 오후 4. 문의 710-4300.

 

장욱진, 새, 1988, 캔버스에 유채,  45.5x37.5cm
장욱진, 새, 1988, 캔버스에 유채, 45.5x37.5c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