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복지부서 조직개편 전면 재검토하라"
"道 복지부서 조직개편 전면 재검토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7.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복지 분야 15개 직능단체 성명

제주사회복지협의회를 비롯한 도내 사회복지 분야 15개 직능단체가 민선 7기 제주도정의 복지부서 조직개편에 대해 강한 불만을 제기하며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들은 12일 성명을 통해 “민선7기 제주도정의 조직개편안은 실망과 우려를 안겨주고 있다”며 “형식적으로는 노인장애인복지과를 각각 노인복지과와 장애인복지과로 분리했지만 이는 아랫돌 빼서 윗돌 괴기식의 개편안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초고령사회를 대비해야 하는 시기에 오히려 노인복지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을 축소하고 주무과인 복지청소년과를 폐지, 그 기능을 노인복지에서 담당하도록 하는 개편안은 부당하다”며 “이는 제주사회복지의 수준을 역행시킬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그려면서 이들 단체들은 노인장수복지과를 신설해 노인복지 업무를 전담할 것과 도 전체의 복지정책을 총괄하는 주무과의 존속을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