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2030년 37만대 보유...인프라는 턱없이 부족
전기차 2030년 37만대 보유...인프라는 턱없이 부족
  • 좌동철 기자
  • 승인 2018.07.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장나도 수리 쉽지 않아...충전 시 도내 예비전력 모두 소진

제주특별자치도가 2030년까지 도내 전 차량(37만7000대)을 100% 전기자동차로 전환하는 탄소 배출 없는 섬을 실현하는 사업과 관련, 불편과 불만이 폭증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제주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위원장 고용호, 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성산읍)가 16일 도를 상대로 한 업무보고에서 이 문제가 집중 거론됐다.

강충룡 의원(바른미래당·서귀포시 송산·효돈·영천동)은 “전기차는 사고가 나도 각 영업소에서 수리를 하지 못한다. 도내에선 2곳에서만 고장 수리를 할 수 있고, 중고차 판매도 절차가 복잡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강 의원은 “전기차는 온실가스가 나오지 않다보니 정기검사를 받는데 어려움이 있고, 이에 대한 기준도 설정돼 있지 않다”며 “도정은 전기차만 늘리려하고 할 것이 아니라 수리와 점검, 검사에 필요한 인력과 장비 확충에 나서야한다”고 강조했다.

조훈배 의원(더불어민주당·서귀포시 안덕면)은 “올해는 1800만원의 보조금을 주지만 2022년부터 보조금을 지원하지 않을 경우 전기차에 대한 경쟁력이 떨어질 수 있다”며 “특히 2030년 37만대의 전기차 운행될 경우 제주지역이 보유한 예비전력 24만 킬로와트(㎾)를 모두 소진할 수 있어서 전력 공급 확충이 먼저 해결돼야 한다”고 질타했다.

조 의원은 또 “올해만 전기차를 4015대 공급하는 데 제작회사에서 출고 지연으로 현재 667대만 출고됐다”며 “출고 지연으로 인해 전기차를 타고 싶은 도민들이 애를 먹고 있다”고 말했다.

답변에 나선 김현민 도 경제통상일자리국장은 “2022년에는 전기차와 내연기관 차량 가격이 비슷해져서 경쟁력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며 “전기차 관련 연구와 기술개발은 카이스트와 공동으로 수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