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정마을 공동체 갈등 부추기는 국제관함식 취소해야"
"강정마을 공동체 갈등 부추기는 국제관함식 취소해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 성명

서귀포시 강정마을이 주민투표를 통해 국제관함식 개최를 수용한 가운데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은 30일 성명을 내고 국제관함식 제주유치 취소를 촉구했다.

제주평화인권연구소 왓은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이 마을을 다녀간 뒤 경국 마을총회가 다시 열렸고, 지난 3월 의결된 마을 의결사항이 바뀌었다”며 “뻔뻔하게도 청와대는 최초 마을 의결은 무시하면서 다시 마을 의견을 중시하겠다고 밝혔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간 해군기지 문제로 강정마을 공동체는 찢겨나가 지금도 그 상처가 아물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런데도 중앙정부, 해군의 입장을 강제하기 위해 또 다시 마을을 찬반의 갈등 상황으로 몰아넣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간의 공동체 파괴와 제주사회의 분란, 그리고 제주 평화와 인권의 침해에 대해 책임 있게 사과하고 국제관함식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