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 중단하라"
"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 중단하라"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8.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환경운동연합 성명

제주환경운동연합은 7일 성명을 내고 제주특별자치도가 추진하고 있는 비자림로 삼나무 숲길 확·포장 공사의 중단을 촉구했다.

제주도는 지난 2일부터 동부지역 교통량 해소를 위해 제주시 구좌읍 송달리 대천동사거리에서 금백조로 입구까지 2.9㎞ 구간에 대한 확·포장 공사에 착수했다.

이와 관련 제주환경운동연합은 “해당 도로는 국토교통부 제4차 국지도 도로건설계획에 반영된 곳”이라며 “제주도는 이러한 상위 계획이 정해져 있음에도 불구하고 환경영향평가를 거치지 않은 채 주변 경관을 파괴하는 무리한 공사를 강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비자림로는 2002년 건설교통부로부터 전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도로로 선정되는 등 명품 숲길로 알려져 있다”며 “제주는 이 같은 아름다운 가로수 숲길을 대안도 고려하지 않은 채 훼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제주도는 지금이라도 당장 공사를 중단하고 삼나무 숲길의 보전방안을 우선 찾아야 한다”며 “설령 필요한 사업이라도 숲길을 보전하면서 사업의 기대효과를 얻을 수 있는 대안을 모색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