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암해수와 지하수 상관관계 규명해야
용암해수와 지하수 상관관계 규명해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8.0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국이 제주용암해수(염지하수)를 활용한 신성장 산업 육성에 앞서 우선 해야 할 일이 있다. 용암해수 취수량이 주변 지하수에 미치는 영향 등에 대한 조사 연구다. 하지만 2013년 제주시 구좌읍에 용암해수단지를 조성하고 지원센터를 개관했으나, 여태까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식품 분야 대기업인 오리온그룹과 지방공기업인 제주지방개발공사가 용암해수를 활용한 기능성 음료 시장 진출에 나설 채비를 하고 있다. 오리온은 올 연말까지 해수단지 내 3만㎡ 부지에 공장과 탈염처리시설을 갖추고 용암해수를 활용한 기능성 혼합 음료를 본격 생산할 예정이다. 제주개발공사도 7032㎡ 부지를 보유한 만큼 먹는 샘물 또는 미네랄워터를 생산한다는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문제는 용암해수의 취수량이다. 제주도와 환경부 산하 영산강유역환경청은 현재 하루 취수량인 3000t을 지난 7월 31일부터 3만3000t으로 증량하는 데 협의를 마쳤다. 이는 누가 봐도 향후 오리온과 제주개발공사의 음료·생수시장 진입을 활짝 열어주기 위한 사전 작업으로 보인다. 실제로 오리온은 제주도에 올해는 하루 4000t에서 출발하지만, 오는 2020년에는 2만t으로 증량해 달라고 신청한 상태다.

이처럼 용암해수의 대량 취수가 명백해졌음에도, 제주도와 제주도의회는 이 문제를 놓고 갑론을박만 벌이고 있는 형국이다. “용암해수도 지하수와 마찬가지로 공공재다” “용암해수는 다시 바닷물로 채워지니 문제 될 것 없다” “취수량 변경 때 도의회의 동의를 받도록 해야 한다” “물 산업 육성에 발목잡기다” 식으로 서로 공방만 되풀이하는 느낌이다.

물론 그 주장들이 나름대로 일리는 있다. 신성장 산업 육성도 중요하고, 공공재를 통한 관리도 가치 있다. 하지만 해결책 없이 논란만 일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제3자가 판단할 수 있는 객관화가 필요하다. 용암해수와 지하수의 상관관계를 우선 규명해야 하는 이유다. 도민 여론에 기대는 것도 한계가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