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호 태풍 '솔릭' 제주 관통 피해 우려
제19호 태풍 '솔릭' 제주 관통 피해 우려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 폭우 동반 강한 중형급·22일 영향…제20호 태풍도 북상 중

태풍 솔릭 이동 경로
태풍 솔릭 이동 경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제19호 태풍 ‘솔릭(SOULIK)’이 22일 오후 제주를 관통, 직접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되면서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약 1080㎞ 부근 해상에서 시속 5㎞의 속도로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다.

오는 22일 오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180㎞ 부근 해상까지 접근한 태풍 솔릭은 그대로 제주를 관통한 후 여수를 통해 한반도로 북상, 23일 오후 3시 서울 남남동쪽 약 120㎞ 지점을 거쳐 강원도를 통해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된다.

태풍이 현재의 예상 진로대로 이동할 경우 제주는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게 된다.

태풍 솔릭은 중심기압 955헥토파스칼(hPa)에 순간 최대풍속이 무려 초속 40m의 강한 중형급 태풍인 만큼 제주를 직접 강타할 경우 폭우를 동반한 매우 강한 바람이 불면서 많은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된다.

당초 솔릭은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우리나라 동해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관측됐다.

그러나 한반도 동쪽에 자리 잡은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 태풍을 서쪽으로 밀어내면서 제주와 한반도를 관통하는 형태로 진로가 수정된 것이다.

여기에 괌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제20호 태풍 ‘시마론(CIMARON)’도 태풍 솔릭의 뒤를 따르듯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어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태풍 시마론은 19일 오전 9시 괌 동복동쪽 약 830㎞ 부근 해상에서 시속 34㎞의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현재는 중심기압 998hPa에 순간 최대풍속 19m의 약한 소형 태풍이지만 한반도로 접근하는 24일에는 순간 최대풍속 초속 29m의 중형급 태풍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현재 태풍의 진로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계속 서쪽으로 확장하는 경우 이에 밀려 서쪽으로 더 이동할 가능성도 있다”며 “태풍의 진로가 유동적이지만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고 있는 만큼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해야겠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