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토착비리 여전...39명 무더기 적발
제주 토착비리 여전...39명 무더기 적발
  • 김두영 기자
  • 승인 2018.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품이나 인사채용 등 제주지역 내 토착비리가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지난 7월 1일부터 8월 31일까지 2개월간 토착비리 등 생활적폐사범에 대한 특별단속을 벌인 결과 토착비리 8건에 27명, 사무장 요양병원 4건 12명 등 39명을 입건, 검찰에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유형별로 보면 토착비리 중 직무비리가 16명, 금품비리 6명, 인사·채용비리 5건이며, 사무장 요양병원은 보험사기 9명, 기타 3명이다.

경찰은 화북공업단지 이전사업과 관련해 용역업체 관계자로부터 현금과 향응 등 250만원 상당을 제공받은 제주도청 소속 서기관과 업자 등 3명을 검찰에 송치하고, 농업생산 관련 자재의 납품단가를 부풀리는 수법으로 보조금 5000만원 상당을 빼돌린 양봉협회 임원 등 10명을 입건했다.

또 해녀자격이 없는 지인들에 대한 해녀경력 확인서를 허위로 작성해 가짜 해녀들이 진료비 지원 혜택 등을 받을 수 있도록 한 마을 어촌계장을 검거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특별단속이 마무리 된 후에도 상시단속을 통해 도내 토착비리 등 적폐사범을 적발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