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제주 국제관함식 참석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8.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일출봉함 승선해 함상 연설...청와대 "강정마을 방문은 주민 상처 치유에 앞장서겠다는 의미"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서귀포시 강정동 소재 제주 민군복합형관광미항 일대에서 펼쳐지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일출봉함에 승선해 함상연설을 하고, 국내외 해군 함정의 해상사열을 받는다.

이번 국제관함식에는 12개국 19척의 외국 군함과 46개국 대표단이 참가한다.

해상사열에는 함정 40척과 항공기 24대가 참가하며, 국제관함식의 제주 개최를 기념하기 위해 성산일출봉의 이름을 딴 일출봉함이 좌승함으로 선정됐다.

이와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대통령은 제주관함식에 참석하겠다고 여러 차례 밝혔다강정마을 주민의 아픔과 상처에 공감하고, 치유하는데 정부가 앞장서겠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또 갈등과 분쟁의 섬에서 평화의 섬 연장선에서 참여했다제주를 넘어 동북아평화의 구심점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관함식은 국가통치권자가 군함의 전투태세와 장병들의 군기를 검열하는 해상사열 의식이며, 국제관함식은 참가국 간 우의를 다지는 세계 해군의 축제로 불린다.

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