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 항공시장 안전·환경 인프라 구축 및 균형발전”
“아·태 항공시장 안전·환경 인프라 구축 및 균형발전”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8.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대한항공 주관 아·태지역 AAPA 15개 회원사 사장단 제주 회의서 다양한 항공산업 의제 논의해 결의안 채택

아시아·태평양 항공산업 리더들이 제주를 찾아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한항공이 주관하는 아시아태평양항공사협회(AAPAㆍAssociation of Asia Pacific Airlines) 제62차 사장단회의가 18일부터 19일까지 제주에서 열리고 있다.

1966년 설립된 AAPA는 아태지역 항공사들의 정책 개발, 규제 개선, 업무 표준화 등 항공산업 발전에 기여하고 항공사들의 권익을 대변하고 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캐세이퍼시픽, 타이항공, 싱가폴항공, 일본항공, 말레이시아항공, 가루다 인도네시아 등 아·태지역 주요 항공사들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행사 첫날인 지난 18일에는 제주민속촌에서 환영리셉션이 진행됐다.

19일 제주 KAL호텔에서 개최된 본회의에는 아·태지역 15개 회원사 사장단 모두 참가해 항공업계 이슈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개막식 기념사를 통해 “세계 항공업계의 성장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이 주도하고 있지만 각종 위험이 상존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앞에 놓인 상황들을 정확히 진단하고 펀더멘털을 강화해야 지속적인 성장이 가능한 만큼, 이번 AAPA 회의를 이에 대한 답을 찾는 시간으로 만들자”고 말했다.

개막식에 이어 열린 본회의에서는 항공 산업 현안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사장단은 항공안전 자율보고 프로그램의 원칙을 따를 수 있는 범 국가적 항공안전체계 구축 ▲‘국제항공 탄소 상쇄 및 저감 계획’(CORSIA, Carbon Offsetting and Reduction Scheme for International Aviation) 이행 적극 협력 ▲야생동물의 불법 거래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 강화 ▲공항 인프라 균형 발전 추구 ▲항공업 종사자들의 양성평등 및 고른 교육 기회 제공 등 현안을 논의한 뒤 관련 내용을 담은 결의안을 채택 했다.

이와 함께 항공산업 수요 예측·변화, 소비자 트렌드 변화, 아시아 항공 시장 전망 등을 조망하는 다채로운 시간도 마련됐다.

또한 대한민국 관광 산업 전략을 살피면서 항공산업과 연계해 관광산업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