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청 엄지은-김형주, 레슬링 국가대표 선발전 1·2위
제주도청 엄지은-김형주, 레슬링 국가대표 선발전 1·2위
  • 진유한 기자
  • 승인 2018.1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고, 전국선수권대회 출전 선수 전원 입상…이민호, 그레코로만형 97㎏급 우승 ‘동급 최강’
사진 왼쪽부터 김형주, 엄지은, 이민호
사진 왼쪽부터 김형주, 엄지은, 이민호

한국 레슬링 간판제주도청 엄지은과 김형주가 2019년 국가대표 1차 선발대회에서 나란히 1, 2위에 오르며 저력을 과시했다.

엄지은은 최근 강원도 철원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여자 일반부 자유형 57이하급에서 총 4경기를 해 3경기에서 테크니컬 폴승을 거둬 1위를 차지했다.

레슬링에서는 8점 차 이상으로 이기면 테크니컬 폴승이 인정된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 리스트인 김형주는 50이하급 두 번째 경기에서 오현영(유성군청)에게 2-3으로 판정패를 당했지만, 나머지 3경기에서 모두 승리하며 2위를 기록했다.

한편 이 기간과 맞물려 같은 장소에서 열린 제12회 전국레슬링종합선수권대회에 출전한 이민호(제주고 3)는 남자 고등부 그레코로만형 97급 결승에서 진성빈(전북체고)을 상대로 3-0 판정승을 거둬 정상에 등극, ‘동급 최강임을 증명했다.

특히 제주고는 출전 선수 전원 입상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신윤용은 남고부 자유형 74에서 2위를, 문자연은 여고부 자유형 55급에서 2위를, 고동규는 남고부 자유형 61에서 3위를 각각 차지했다.

이와 함께 제주국제대도 같은 장소에서 열린 추계대학선수권대회에서 출전 선수 4명 가운데 3명이 메달을 획득하는 성과를 거뒀다. 김효준과 권도영이 각각 자유형 61급과 97에서 나란히 2위를 차지했고, 김영훈은 그레코로만형 87급에서 3위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