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안전관리 강화
제주항공, 안전관리 강화
  • 홍의석 기자
  • 승인 2019.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은 이르면 다음 달 모의비행훈련장치의 성능·운용품질 검사 등을 마치고 자체 훈련에 돌입할 계획이라고 8일 밝혔다.

이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대형항공사에 이어 세번째다.

제주항공은 이번 훈련장치를 도입하면서 비정상 상황 회복훈련(UPRT·Upset Prevention Recovery Training)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UPRP는 난기류 등의 요인으로 항공기가 정상적 자세를 유지하지 못할 경우를 대비한 훈련으로, 미국 연방항공청(FAA)의 규정에 따라 미주노선을 운항하는 항공사의 조종사들은 반드시 이수해야 한다.

이와 함께 안전 관리 강화를 위한 외부 진단·평가도 확대한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말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표준평가 제도인 IOSA(IATA Operational Safety Audit) 11th Edition 재인증을 마쳤다. 이달 중에는 해외 컨설팅 업체인 프리즘을 통해 안전관리 절차 및 품질에 대한 진단도 실시한다.

이에 앞서 제주항공은 지난해 10월부터 운항품질관리를 위한 운항안전감사제도인 LOSA(Line Operations Safety Audit) 프로젝트도 진행하고 있다.

증강현실(AR)과 가상현실(VR) 등을 접목해 객실승무원 교육은 물론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휴대용 장치를 활용해 정비이력과 비행 상황 등을 점검할 수 있도록 해 업무의 정확성과 효율을 높이고 최근 구매 계약을 마친 보잉 737-맥스8 도입에 맞춰 시설 투자를 늘려 안전운항 체계를 고도화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