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중반서 바라본 어제와 미래
삶의 중반서 바라본 어제와 미래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라산문학 제31집 ‘서른한살’/한라산문학동인회

한라산문학동인이 31번째 동인 시집 ‘서른한살’을 냈다. 한라산문학동인회는 1987년 창립한 도내 최장수 문학동인이다. 이번 동인지에서는 서른한 살이라는 나이를 먹는 동안, 중년을 넘어 노인이 돼가는 동인들을 다시 돌아보고 있다.

책의 앞부분에는 사진과 함께 선흘동백간이학교 할머니들의 필사 시가 실려 있다. 선흘동백간이학교는 2018년 9월에 한글을 배우고 싶은 선흘 할머니들이 만들었다. 이 필사 시들은 처음 한글을 익힌 할머니들이 한라산동인의 시를 옮겨 적은 것이다.

그다음으로 세 할머니들의 구술을 시로 옮긴 구술시가 실려 있다. 제주 할망의 입말이 생생하게 살아 있는 시들이다.

회원시는 총 10명의 회원들(김신숙, 김정희, 김항신, 김혜연, 부정일, 양순진, 오광석, 이윤승, 조선희, 지상호)의 작품 32편이 실려 있고, 초대 동인으로 라음문학회의 회원 8명(김경언, 김나영, 김애리샤, 서재섭, 성남옥, 안은주, 허유미, 현택훈)의 시를 한 편씩 실었다.

특히 이 시집은 노인들과 시력 약자들을 위해 큰활자본으로 만들어졌다. 향후 어르신들이 읽을 수 있도록 배부할 예정이다.

한그루 刊, 비매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