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열린다
2차 북미정상회담, 2월 말 열린다
  • 김재범 기자
  • 승인 2019.01.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성과 거둘 수 있도록 협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2차 북미정상회담이 2월 말께 열린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8(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로 방미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의 90분 면담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19(현지시간)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국을 선정했으나 추후에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이 열릴 장소로는 베트남이 유력시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김정은(위원장)은 그것(2차 정상회담)을 고대하고 있고, 나도 마찬가지라며 우리는 비핵화에 관한 한 많은 진전을 이뤘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소식이 전해지자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를 확고히 다질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우리 정부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통해 지난해 남··미 세 정상이 합의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한미 간 긴밀한 공조를 토대로 관련국들과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는 미국과의 긴밀한 공조와 더불어 남북 간의 대화도 확대해 나가면서 이번 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모든 역할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김재범 기자 kimjb@jeju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