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 도는 건설경기, 부양책 있는가
찬바람 도는 건설경기, 부양책 있는가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찬바람이 몰아친 도내 건설시장의 위기감이 올해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진단이 나왔다. 대한건설협회 제주도지회에 따르면 지난해 회원사가 새로 계약한 공사는 558건·6321억원으로 전년 604건·7333억원에 비해 금액 기준 14% 감소했다. 특히 정점을 찍었던 2016년에 비해 반토막 수준으로 추락했다. 불과 2년 새 건설시장이 심각한 불황의 늪으로 빠져든 것이다.

특히 민간부문의 감소세가 두드러졌다. 2016년 7967억원에서 2017년 2999억원, 2018년 2758억원으로 급감했다. 이 같은 수치는 도내 건설경기 활황세 이전인 2014년 보다 더 위축된 것으로 불경기에 빠진 건설시장의 현실을 반영한다. 더욱이 올해 건설경기는 더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이대로 가다간 건설업 마이너스 성장이 지역경제에 큰 타격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가 나온다.

여기에다 잠재된 리스크들이 많아 상황을 더 악화시키고 있다. 무엇보다 미분양 주택이 늘면서 민간 부문의 건설경기는 당분간 부진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 건설수주 실적이 부진한 한계기업들의 도산 가능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양 행정시에 접수된 건축허가 면적도 감소세여서 낙관적인 전망을 어렵게 하고 있다.

주목할 점은 건설시장의 빈사상태가 올해도 계속될 것이라는 한국은행 제주본부의 분석이다. 당장은 업종 종사자들의 일자리를 위협한다. 관련 업체의 판매 부진으로 이어져 경영난을 초래할 게 뻔하다. 영세 사업체의 도산 가능성도 간과할 수 없는 문제다. 이런저런 서민경제의 파장들이 예견돼 불안감이 앞서는 것이다.

우리는 제주도정이 건설경기를 부양시킬 만한 대책을 찾는 데 어려움이 있을 거라는 점을 잘 안다. 그래도 공공부문에서 건설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배려가 있어야 한다. 공공임대주택이나 도로 인프라 확충 등이 그것이다. 차제에 업계 자체의 구조조정과 도외 건설시장 진출 등 자구 노력도 절실하다. 건설업의 파급력이 여타 업종에 비해 큰 만큼 모든 대책이 절실한 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