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특구 지정 시 年 2800억 생산유발효과 전망
블록체인 특구 지정 시 年 2800억 생산유발효과 전망
  • 김승범 기자
  • 승인 2019.01.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7기 제주도정이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블록체인 특구’가 실현되면 연간 최대 2800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및 7000여명에 달하는 고용 유발 효과가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제주연구원 고태호 연구위원은 24일  ‘제주 블록체인 특구 조성에 따른 경제적 효과 분석’ 연구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제주도는 제주지역의 제도적 특수성을 활용한 블록체인 및 가상통화 관련 규제 특례를 마련하고, ‘지역특화발전특구에 대한 규제특례법’에 의거한 규제자유특구로서 블록체인 특구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경제적 효과 분석은 ▲기 국내 운영 중인 가상통화 거래소 전체 이전 가정 ▲ICO(Initial Coin Offering, 가상통화 공개) 시 법률 및 회계 등 유관서비스 지출 비용: 총 ICO 규모의 10~25% ▲제주지역 내 연간 ICO 규모 6000억원 등 3가지 상황을 가정했다.

분석결과, 블록체인 특구 조성 시 제주지역 내에는 생산유발 효과는 연간 1777억원에서 최대 2816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연간 1043억원에서 1729억원, 고용 유발 효과는 연간 3800여명에서 최대 7100여명까지 발생할 것으로 추정됐다.

고태호 연구위원은 “이번 연구는 제주도가 제시하고 있는 블록체인 특구 조성 방안(안)에 대한 정책적 타당성 분석에 필요한 기초 정보를 제공하는 차원에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한편 가상통화 발행 기업 이전 효과, 지역 내 블록체인 산업기반 성장 효과, 블록체인 기술 활용 확대에 따른 산업 생산성 증대 효과는 현 시점에서 구체화하기 어려워 분석대상에서 제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