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어드는 착한가게, 실질적인 혜택을
줄어드는 착한가게, 실질적인 혜택을
  • 함성중 기자
  • 승인 2019.02.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물가 안정에 동참하는 착한가격업소(착한가게) 가운데 자진 취소 또는 탈락 업소들이 적지 않은 모양이다. 제주도에 따르면 도내 착한가게는 지난해 139곳에서 올 124곳으로 1년 새 15곳이 줄었다. 물가 및 인건비 상승으로 지정 당시 가격을 유지하지 못한 탓이다. 일부는 운영이 힘들어 폐업한 곳도 있다. 이 모두 착한 가격 때문이라니 아이러니가 아닐 수 없다.

착한가게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과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해 서민물가 안정에 기여하는 모범업소를 말한다. 전체의 70%가 음식점이며 나머지는 이·미용실, 세탁소, 목욕탕 등도 포함됐다. 해당 업소들은 7000원 하는 김치찌개 정식을 5000~6000원 정도로 낮춰 판매한다. 자장면을 3500원에 팔거나 1만원을 상회하는 커트 요금을 5000원 안팎 받는 업소도 있다.

이런 착한 가게가 줄어드는 건 혜택은 별로 없으면서 식재료와 인건비 등 원가상승 압박이 큰 데도 가격을 올릴 수 없어서다. 차라리 가격을 올려 스스로 ‘착하다’는 이름을 떼려는 업주가 나올 정도다. 지자체의 인센티브도 대출자금 금리 우대, 상수도요금 감면, 종량제봉투 제공이 고작이다. 뛰는 물가 속 저렴한 가격을 유지할 만한 메리트가 거의 없는 것이다.

이런 상황에 제주도는 지정 기준을 완화해 착한가게를 500곳 가까이 늘린다고 한다. 소비자 입장에선 그게 많이 생길수록 좋은 건 당연하다. 허나 이는 현실을 모르는 탁상행정의 전형이다. 알다시피 요즘 인건비 등 원가 상승률은 무서울 정도다. 그런 상황을 외면한 채 숫자 늘리기에만 급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새해 들어 서민 식단을 대표하는 음식값이 줄줄이 인상돼 물가오름세를 부추기고 있다. 착한가게의 자긍심을 고취시키려면 실질적인 지원이 절실하다. 소상공인 자금을 최우선 배려하고 세제 혜택 등이 뒤따라야 한다. 매년 물가가 올라도 착한가게에 대한 지원은 늘 예전 수준이라는 현장의 목소리에도 귀기울여야 한다. 착한가게의 문제점과 개선책을 재점검 할 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