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 오르는 조합장 선거…감시 매서워야
막 오르는 조합장 선거…감시 매서워야
  • 고동수 기자
  • 승인 2019.0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13일 치르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후보자 등록이 오늘과 내일 진행된다. 28일부터 선거 전날인 12일까지는 선거운동이 펼쳐진다. 전국 동시 실시로 조합장 선거에 대한 관심은 조합원을 넘어 일반인으로까지 확대하면서 기대와 우려 또한 커지고 있다.

제주지역은 32곳에서 선거가 치러진다. 조합장은 권한과 대우로 해당 지역에선 ‘꽃 자리’로 인식되고 있다. 연봉은 전국 평균 농가 소득(2017년 기준 3824만원) 대비 2~3배이고, 억대를 받는 곳도 있다고 한다. 직원 인사권, 농협 사업권, 대출한도 조정, 예산 재량권, 농산물 판매 등 직간접적인 권한도 막강하다. 경조사비, 조합원 자녀 장학금, 교육견학 지원 등 조합원 대상 복지사업도 다양해 인심을 얻기에도 안성맞춤이다.

이러다 보니 그 자리를 놓고 경쟁 또한 치열하다. 이번 선거에는 도내에서 70여 명이 출사표를 던질 것으로 점쳐진다. 일부는 단독 출마가 예상되지만, 대개는 다자 구도가 형성될 것으로 보인다. 선거 자체가 지연, 학연, 혈연, 친목 등에 의존하는 경향이 강하고, 후보자 본인만이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관계로 부정 선거의 유혹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다. 제1회 선거 때는 도내에서 현직 조합장 9명이 수사 대상에 올라 5명이 기소됐다. 이 가운데 2명은 당선무효형을 받아 조합장직을 상실했다.

그런 만큼 사회적 감시의 눈길을 강화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최근 전국농민회 도연맹과 전국여성농민회 도연합회가 성명을 내고 “어느 지역농협에서 일부 영농회장들이 돈 봉투를 돌리다 물의를 빚었다”고 언급하면서 ‘제주농협 개혁위원회’ 구성을 강조한 것은 의미가 크다.

제주도선관위와 경찰의 역할도 막중하다. ‘최고 3억원 포상금’, ‘무관용 원칙’ 등을 널리 알려 후보자와 유권자의 협조와 관심을 구해야 한다. 조합장 선거는 누구에게 ‘감투’를 씌워주는 이벤트가 아니다. 조합원 자신을 위한 일인 만큼 후보자를 비교 검증하는 데 더욱 냉정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