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작품으로 '해녀문화' 알린다
미국서 작품으로 '해녀문화' 알린다
  • 김정은 기자
  • 승인 2019.0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이씨, 22일부터 5월 15일까지 쉘던 극장서 개인전
레드윙 아트갤러리 주최 초대전…해녀 등 17점 전시
바다로(3)=김재이 作, 바다로 ‘밤과 낮이 공존하는 세상, 그것은 꿈인가요’.
바다로(3)=김재이 作, 바다로 ‘밤과 낮이 공존하는 세상, 그것은 꿈인가요’.

해녀 그림작가인 김재이씨가 미국에서 본인의 작품을 통해 해녀문화를 알린다.

2년 전 제주지역에서 미국으로 이주한 김 작가. 미국 미네소타주에 위치한 레드윙 아트갤러리가 김 작가를 초청해 개인전 해녀22일부터 515일까지 쉘던 극장에서 개최한다.

김 작가는 이주 후 활발한 작품 활동으로 미국 미술시장에 해녀에 대해 알려왔다. 이번 전시회에는 미국에서 제주를 그리워하며 그린 해녀 시리즈 4개 작품을 포함해 총 17점의 유화 작품이 내걸린다.

생계를 위해 심해 깊은 곳까지 맨몸으로 잠수해 해산물을 채취하는 해녀의 모습을 표현했던 것처럼 작가도 미국에 도착했을 때 미지의 세계 깊은 곳으로 잠수하는 해녀가 된 심정이었다고 한다.

작품은 제주지역과 미국의 아름다운 모습들이 공존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동서양화에서 모두 느낄 수 없는 이국적인 분위기를 풍긴다. 감각적인 채색과 과감한 유화 기법 또한 여느 미술 작품에서 잘 찾아보기 힘든 모습이다.

작가는 2016년 일러스트레이터에서 서양화가로 전향한 후 미국으로 이주했고, 6월 귀국 예정이다.

그의 대표작은 해녀 시리즈 ‘A sea’이다. 김 작가는 레드윙 아트갤러리 상시 전시 작가로 선정돼 그가 귀국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해녀문화를 알릴 수 있게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