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채원 측 "SNS 해킹당해…'정준영 루머'엔 강경 대응"
문채원 측 "SNS 해킹당해…'정준영 루머'엔 강경 대응"
  • 제주신보
  • 승인 2019.03.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채원
문채원

배우 문채원(33)은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과 관련된 SNS 활동과 루머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13"문채원의 인스타그램 계정이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됐다. 문채원 본인에게 확인한바 본인이 하지 않았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소속 배우의 사생활을 침해하고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요청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문채원은 이날 오전 정준영의 SNS 게시물에 '좋아요'를 다수 클릭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유포 혐의로 경찰 소환을 앞두고 있는데도 그의 게시물에 다수의 '좋아요'를 누른 것이 누리꾼들의 오해를 사 입길에 오르내렸다.'

나무엑터스는 정준영 관련 루머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며 법적인 대응을 예고했다.

나무엑터스는 "현재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는 특정 악성루머에 문채원이 거론되는 것 역시 강경 대응할 것"이라며 "(문채원은) 정준영과 연예계 동료로서 친분이 있었지만, 해당 루머는 사실무근이다. 터무니없는 내용에 무척 분노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악의적이고 인격을 짓밟는 악성루머를 작성·유포한 자들에게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 익명성에 숨어 허위 사실을 확산, 재생산하는 행위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강경한 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경고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